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옥상을 청소하다가 빗물이 빠지는 배수구 주변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을 발견하였답니다. 처음엔 낙엽이나 흙모래로 덮여 있어서 대충 쓸어 내고는 말았는데 그때까지도 심각한 상태를 인식하지 못 하였습니다.

허걱! 수준입니다.
흙모래 청소를 하고 나니 심각한 상태가 그대로 노출됩니다.
PVC파이프 마감도 제대로 안 되어서 울퉁불퉁 합니다.

태풍 솔릭은 올라오고 방수 공사를 하자니 시간과 비용이 엄두가 나지 않는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공구함을 뒤져 쓰다 남은 실리콘을 찾았습니다.

빈 공간이 보기보다 커서 쓰다 남은 실리콘이 부족하지 않을까 싶었지만 다행히 부족하지는 않았습니다. 실리콘으로 텅 빈 PVC관 주변을 채워 마감하였습니다.

실리콘 면이 울퉁불퉁하고 배수구가 시공의 잘못인지 약간 높아 보여서 배수구를 칼을 이용하여 조금은 깎아내어 물빠짐을 좋게 하려고 했지만 PVC관이 워낙 단단한데다 칼도 부실하고 실리콘이 완전히 굳지 않았다는 점도 고려하여 다듬는 작업은 다음으로 미루었습니다. 옥상이 너무 뜨겁고 덥기도 했습니다.


몇 시간 지나 옥상 배수구 주변 방수 작업해 놓은 것을 확인하러 다시 올라가 보았는데요. 그 새 바람이 많은 낙엽을 몰고와 배수구 입구를 다 덮어버렸지 뭡니까.
실리콘은 잘 굳어가고 있었습니다. 완전히 굳는 데에 하루 정도 걸린다고 하는데 안쪽이야 굳는데 시간이 걸리겠지만 햇빛에 노출된 바깥쪽은 이미 상당히 경화가 진행되었습니다. 이 정도면 비 오기 전까지 더 단단하게 굳을 것 같고 비가 쏟아져도 큰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 같아 보였습니다.

청소하던 중에 전기배선용으로 빼놓은 것 같은데 마감이 되어 있지 않아 빗물이 그대로 유입될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급한대로 재활용품 통을 뒤적여 적당한 덮개를 맞추어 주었습니다. '그 동안 왜 보지 못 하였을까?' 하는 생각과 '태풍 솔릭이 안 보이던 것까지 보게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교차하였답니다. 그러면서 이젠 됐다하는 안도감과 남모를 작은 성취감도 느꼈습니다. 태풍 솔릭의 바람이 점점 거세어지는 상황에 긴장감은 더 높아졌습니다. 여기저기 널려 있는 물건들 정리하느라 분주하게 보냈습니다. 그늘막도 바람에 찢어지지 않도록 펼쳐진 것 돌돌 말아 기둥에 단단히 고정하고 평소 사용 안하던 창문도 좁은 틈으로 들어가 걸어 잠궜습니다. 빈 PET병을 잘라 덮어 씌운 모양이 아이 바지 입혀준 것 같아 피식 웃음도 나오고 긴장감도 조금은 누그러졌답니다.

깔맞춤한 바지 같아 보이지 않나요? ^^
태풍에 벗겨지지 않는다면 제대로 주인 찾은 셈이 되겠죠~?


태풍 솔릭이 간밤에 지나고 아침에 올라가 본 옥상 배수구 주변입니다.
간밤 태풍 솔릭의 위력을 짐작케 합니다.
온갖 낙옆과 크고 작은 나뭇가지들, 열매들이 널브러져 있는 모습이 흡사 전쟁터 같아 보였습니다.

모래흙은 깨끗하게 쓸어내어 다행히 물막힘 현상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모래흙을 청소해주지 않았더라면 낙엽과 뒤섞여 물막이가 되어 아마도 배수구로 다 빠지지 못하고 물이 방방하게 차서 저수지를 이루고 있었을 것입니다.

낙엽을 걷어내고 보니 실리콘 작업한 것이 온전하게 잘 있구요. 아마도 누수는 1도 안  되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배수구가 주변보다 높게 시공이 된 것이 확연하게 드러났습니다. 실리콘이 두텁게 작업 된 점을 활용하여 물빠짐이 쉽도록 PVC관이랑 실리콘을 적당히 깎아내는 작업을 추가로 해주면 되겠다 싶습니다.
연장 준비하여 PVC관 마감 덜 되어 거칠게 툭 튀어나온 부분도 깔끔하게 정리해야겠습니다.


전기배선용 파이프에 입혀놓은 바지는 태풍 솔릭에 어떻게 되었을까요?

"얌전얌전"
깔맞춤이어서인지 잘 입혀져 있네요. ^^
조경수 나뭇가지가 찢어져 나가기도 했지만 내륙으로 상륙한 태풍 솔릭의 세력이 약해져 큰 피해없이 지나가 다행입니다.
바닷물도 뒤집어 주고 빈 저수지 물도 채워주고 말입니다.
그 뜨겁던 태양도 한 풀 꺾였다는 느낌도 듭니다.

이번 태풍 솔릭에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잘 이겨내고 속히 일어설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자주네+

'일상 > 생활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 펑크 수리  (0) 2018.09.04
옷에 묻은 유성페인트 지우기  (0) 2018.09.02
옥상 배수구 자가 방수  (0) 2018.08.24
자전거 펌프 수리  (4) 2018.06.09
여행용 가방 캐리어 비밀번호 찾기  (6) 2018.01.21
양변기 물내림버튼 고장 수리  (0) 2017.12.29

+ Recent posts

티스토리 친구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