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을을 새 하얀 손수선에 담았다.

오지다.

국립장성숲체원에서 멀지 않은 치유의숲에서 예정에 없던 손수건 만들기를 진행하였다.
가을을 손수건에 있는 그대로 물들이는 재미난 작업.
새 하얗던 흔하디 흔한 손수건이 이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작품이 되었다.


집에서도 해보고 싶다.

충분히 가능하지 싶다.

주변에도 가을 단풍든 낙엽은 많으니까.

물기가 너무 많으면 으깨져서 예쁜 그림이 나오지 않는다.

평평한 나무 마루 같은 곳에 대고 신나게 두드려 주면 끝이다.

두드리면서 투명 셀로판과 손수건을 동시에 잡고 조금씩 움직여주면서 두드리면 더 예쁘게 물들일 수 있다. 

투명 셀로판과 작고 단단한 고무망치만 준비하면 된다.

사용 요령에 따라서는 나무망치도 가능하지 싶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손수건에 물들다.  (2) 2018.10.31
나 다리 길~~어!!!  (2) 2018.10.30
맨홀   (0) 2018.08.22
  (2) 2018.03.18
눈 내리는 날엔 왕호떡  (2) 2017.12.24
숨막히는 일상에 낸 숨구멍  (0) 2017.12.03
  1. 버블프라이스 2018.11.02 19:48 신고

    담풍이 들어가 가을 느낌이 나는 수제 손수건이군요? 잘 구경하고 갑니다^^

    • jajune+ 자주네 2018.11.02 20:17 신고

      숲자체가 행복한 공간인데 그곳에서 신나게 두들겨 만드니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이 더없이 행복한 시간이었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친구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