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실컷 먹고도 빨간홍시가 주렁주렁 매달렸다.

! 1
10년 전 이야기도 쉽게 꺼내는 오랜 동안의 친구를 만나 이야기꽃에 한참을 니 밑에서 재잘재잘 거렸는데 다 들었어?

들어주는 이가 더 있어 우리들의 지저귐은 그렇게도 즐거웠나보다.

시리도록 차가운 파란 비단천에 옹기종기 빨간 색실로 수 놓아 우리들의 이야기는 컬러풀한 즐거운 책이 되었다.

! 2
서로 다툼하지 않는다.
여유롭고 한가롭다.
잔뜩 차려진 밥상이건만 내 것이라 주장 하는 이 없다.
더 배고픈 이가 한 입 더 베어 물 뿐이다.
그리곤 푸드덕.

주는 이는 말이 없다.
쨍 차가운 바람에 응답하며 손 끝에 빨간 홍시를 흔들어 내보인다.
여기 더 있다고.
아직도 많이 남았다고.

돌무더기 올라 기우뚱 넘어질새라 니 몸뚱이 기대어 촬칵 사진에 담아도 군말 없이 다 받아주어 고맙다.

! 3
12월 12일 무등산 아래 겨울 한풍에도 빨간홍시 무겁다 투정하지 않고 지나는 이에게 기꺼이 내놓는다.
 
지난 여름의 그 뜨겁디 뜨거운 태양을 견뎌내며 품어낸 홍시 하나하나 왜 아깝지 않겠는가.

보기에도 아까운데 너는 하나도 아까워하지 않는구나.

파랗게 차가운데 지난 여름 이글태양 담아 빨갛게 달콤한 너.
고맙고맙.
고맙홍시.
고홍시.

! 4
내 시선이 너에게로 향하는 걸 느꼈을까?
어느 덧 친구볼이 널 닮아 빨갛게 달아올랐다.
오늘 태양은 차가분데? 추운데? 왜 얼굴 불금?
아마 따라잡기 힘든 너의 빠알간 볼살이 부러웠겠지.
너무 탱탱하잖아.
건조한 차가분 동풍에도 트지도 않잖아.
화장도 한 개도 안 한 것이 너무 이쁘잖아.
아마 그래서였을 거야.
천연 고운 빛깔 생얼이 정말로 부러웠겠지.
그래서 나에게 화는 못 내고 얼굴이 붉었을지도 몰라.
담에 내가 꾸욱 참고 너에게 시선이 덜해도 이해해줘.
맘은 안 그러니까.
내 친구 너 질투 땜시 흉내낼라고 또 붉어질지도 모르니까.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도 빨간홍시가 주렁주렁 매달렸다.  (2) 2018.12.12
동백꽃  (2) 2018.11.27
기찻길 옆 단풍에 깃든 가을 햇살  (2) 2018.11.09
가을 장미  (0) 2018.10.29
하늘이 불탄다  (0) 2018.08.16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1. 버블프라이스 2018.12.13 07:10 신고

    오! 빨간홍시가 주렁주렁 나무에 매달려있네요? 시 같은 문구들이 좋네요^^

    • jajune+ 자주네 2018.12.13 14:53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모처럼 만의 쉼과 수다가 주렁주렁 홍시와 어울려 무척 감성적이게 했나봅니다. ^^

감춰져 있던 동백꽃이 말라버린 덩굴 식물을 걷어내자 화사한 빛을 발한다.
예쁘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도 빨간홍시가 주렁주렁 매달렸다.  (2) 2018.12.12
동백꽃  (2) 2018.11.27
기찻길 옆 단풍에 깃든 가을 햇살  (2) 2018.11.09
가을 장미  (0) 2018.10.29
하늘이 불탄다  (0) 2018.08.16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1. 버블프라이스 2018.11.28 06:42 신고

    와.. 동백꽃이 정말 아름답게 폈네요?
    사진 너무 예쁩니다^^ 덕분에 잘 감상하고 갑니다

세찬 가을 비바람이 지나고 볕이 들었다.
기대보다 쨍한 날씨는 아니었다.
기찻길 옆 단풍에 깃든 가을 햇살이 정겹다.
기차 타고 저 길을 따라 가을여행을 떠나고 싶다.


#감성사진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도 빨간홍시가 주렁주렁 매달렸다.  (2) 2018.12.12
동백꽃  (2) 2018.11.27
기찻길 옆 단풍에 깃든 가을 햇살  (2) 2018.11.09
가을 장미  (0) 2018.10.29
하늘이 불탄다  (0) 2018.08.16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1. 버블프라이스 2018.11.10 04:16 신고

    와.. 정말 감성 사진이네요^^
    기찻길 옆 단풍에 깃든 가을 햇살 이 사진 작품명이군요? 감상 잘 하고 갑니다


그림자 길어지는 가을 오후.
볕이 따사롭다.
가실볕에 벌겋게 달아올랐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백꽃  (2) 2018.11.27
기찻길 옆 단풍에 깃든 가을 햇살  (2) 2018.11.09
가을 장미  (0) 2018.10.29
하늘이 불탄다  (0) 2018.08.16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꿀벌  (0) 2018.07.21

풀무질하는 듯 하늘에 불이 붙었다.
괜히 날이 뜨거운 것이 아니었어.
누가 저 하늘에 옮겨 붙은 불 좀 꺼 주소.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찻길 옆 단풍에 깃든 가을 햇살  (2) 2018.11.09
가을 장미  (0) 2018.10.29
하늘이 불탄다  (0) 2018.08.16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꿀벌  (0) 2018.07.21
태풍 후  (4) 2018.07.03

퇴근하는 시간이 늦었다.
그래도 예쁜 하늘을 담을 수 있어서 나름의 심리적 위안으로 삼는다.
참 붉다.
장작불 속 숫불마냥 붉은 기운 가득이다.

아쉽다.
조금만 일찍 나섰더라면 좋았을 것을.
시시각각 붉디붉은 하늘 크기가 준다.
5분 만이라도 더 빨리 나올 수 있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달리던 차를 멈추고 촬영하기까지 그 짧은 시간에 붉디붉은 하늘은 바로 머리 위에 있다가 금새 저만치 물러섰다.
저기 새까만 뽀족한 꼬치에 고기랑 햄이랑 꿰어 놓으면 순식간에 익을 것만 같다.
배고픈 시간.

눈은 붉게 타는 하늘 덕에 황홀함으로 충만하다.


모든 것을 집어 삼키는 용광로 같기도 하다.

37도 뜨겁디 뜨거운 여름 한날 기운이 기울어 가는 석양에 뭉친 모양이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장미  (0) 2018.10.29
하늘이 불탄다  (0) 2018.08.16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꿀벌  (0) 2018.07.21
태풍 후  (4) 2018.07.03
바위에 핀 하트꽃 ❤  (0) 2017.11.21
호박꽃에 차려진 꿀벌들 잔치상

더위는 무관

호박꽃은 암꽃과 수꽃을 어떻게 구분하죠?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이 불탄다  (0) 2018.08.16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꿀벌  (0) 2018.07.21
태풍 후  (4) 2018.07.03
바위에 핀 하트꽃 ❤  (0) 2017.11.21
해수욕장 모래사장에서 아침 햇볕을 즐기는 나비  (0) 2017.11.20

태풍 쁘라삐룬이 지나가고 자외선 지수 강한 하늘이네요.
여러 곳에서 크고 작은 태풍 피해가 있었겠지만
검은 먹구름 낮게 드리운 저너머 밝은 빛 쏟아지는 맑은 하늘이 대조적입니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게 타는 하늘  (0) 2018.07.22
꿀벌  (0) 2018.07.21
태풍 후  (4) 2018.07.03
바위에 핀 하트꽃 ❤  (0) 2017.11.21
해수욕장 모래사장에서 아침 햇볕을 즐기는 나비  (0) 2017.11.20
공존-대지 위에 서다  (0) 2017.11.19
  1. 버블프라이스 2018.07.11 17:50 신고

    멋진 사진 잘보고 갑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8.07.13 08:35 신고

    멋짐 사진입니다
    여유로운 하루 되세요^^

    • jajune+ 자주네 2018.07.13 23:03 신고

      감사합니다.
      오늘같은 더위를 두고 '살인적'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 같습니다.
      더위에 무탈하시길 바랍니다.
      편안한 밤 되십시오.

11월 18일 겨울과 가을 끝자락의 경계.
바람이 차갑다.
손이 시렵다.
춥다.

오르다 잠시 멈춰 섰다.
하트다 ❤
모양이 선명하다.
따뜻하다.
바위를 보고 웃는다.
기분이 좋아진다.
냉랭한 아침이 훈훈해졌다.
무등의 선물이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꿀벌  (0) 2018.07.21
태풍 후  (4) 2018.07.03
바위에 핀 하트꽃 ❤  (0) 2017.11.21
해수욕장 모래사장에서 아침 햇볕을 즐기는 나비  (0) 2017.11.20
공존-대지 위에 서다  (0) 2017.11.19
장미  (0) 2017.10.01

아침시간 해수욕장 모래사장을 산책하는 중에 나비가 내려앉았다.

모래사장에 나비가 신기해 일행이 다가와 햇볕을 가리자 팔랑팔랑 날갯짓을 하며 가까운 곳으로 내려 앉는다.

내려앉은 나비가 모양새가 이채롭다.

햇볕을 최대한 많이 받고자 하는 모습같았다.

순간 '햇볕을 가리지 않으면 날아가지 않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스쳤다.

예상은 적중했다.

초접사가 되는 카메라여서 날개가 닿기 거의 직전까지 들이밀었다.

그래도 자리를 뜨지 않는다.

경계도 하지 않는 듯 한 자세를 유지한다.

그러다 갑자기 날았다.

"왱~" 소리와 함께

파리였다.

분명 파리였다.

파리가 날아와 나비를 공격?했다.

분명 나비를 향해 작은 파리가 돌진했다.

두 번이나 그랬다.


먼저는 여기였다.

"왱!"

액정화면 속으로 들어오기 전에 소리를 감지했다.

뭐지?

많이 들었던 소리.

분명히 파리였다.

나비가 날겠구나 싶어서 그냥 눌렀다.


햇빛 사냥하며 선탠 중인 나비에게 파리가 돌진하는 순간이 우연잖게 담겼다.

나비가 모델인 게 부러웠을까?

파리는 질투의 화신?

모래 사장에서 두 번째 나비와 조우 때도 파리가 날아와 돌진하는 바람에 나비가 날아가고 말았다.

이게 무슨 일인가?

바닷가 해수욕장에서 아침 산책 중에 만난 나비와의 만남을 질투라도 하는 건가?


나비가 아침 시간에 해변 모래사장에 이상한 모양으로 날개를 촤악 펼치고 앉아서 선탠하는 모습도 신기했지만

파리가 두 번씩이나 접사 촬영 중인 나비에게 돌진하여 쫓아버리다니.


시원한 해변 바람과 파도소리와 함께 나비와의 만남이 

그리고 작은 파리가 나비에게 저돌적인 돌격의 만남도 참 신기하게 느껴졌습니다.

밤 사이 날개가 이슬에 젖고 그래서 아침 일찍 햇빛과 바람이 좋은 해변에서 날개를 말리는 중이었을까요?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풍 후  (4) 2018.07.03
바위에 핀 하트꽃 ❤  (0) 2017.11.21
해수욕장 모래사장에서 아침 햇볕을 즐기는 나비  (0) 2017.11.20
공존-대지 위에 서다  (0) 2017.11.19
장미  (0) 2017.10.01
격정적인 입맞춤  (0) 2017.09.29

+ Recent posts

티스토리 친구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