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페인트 칠하면서 버릴 각오하고 입었던 옷인데 예상 밖으로 너무 깔끔하게 일을 마쳤답니다.
옷에 페인트 흔적 하나 없이 완벽하게 끝냈다고 생각했습니다.

셔츠 뒤 허리 부분에 하얗게 페인트 자욱이 선명한 것을 몇 번 입고 다니고 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참 무던했습니다.
유성페인트이니 신나로 지우면 지워지겠지만 신나를 사기도 그렇고 귀차니즘이 발동하였습니다. 유성페인트 중에서도 저 옷에 묻은 페인트는 에나멜 페인트입니다.

그러다 '매니큐어 지우는 것으로도 지울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매니큐어 지우는 것이 아세톤 성분이죠?

아세톤, 다이메틸 케톤 또는 프로파논은 가장 간단한 형태의 케톤이다. 화학식은 CH₃COCH₃이며, 물, 알코올, 에테르 등 대부분의 용매와 잘 섞인다. 상온에서 휘발성이 강하므로 인화성이 크다. 분자량은 58.08, 어는점은 -94.6°C, 끓는점은 56.5°C, 비중은 0.792이다. 아세톤은 체내의 일반적인 대사과정에서 만들어지고 배출된다.
출처: - 위키백과 -


아세톤을 찾는데 잘 보이지 않아서 이리저리 찾는 중에 바로 앞에 물파스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모기가 들어와서 물렸다고 하는 이야기도 떠오르면서  어쩌면 물파스로도 지울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안 되면 아세톤을 마저 찾기로 하고 말이지요.
그리고 유성페인트가 물파스로 지워지기만 한다면야 굳이 아세톤을 사용할 일은 아닙니다. 물파스는 피부에 바르는 것이기에 몸에 해롭지 않을 것이고 아세톤은 쉽게 불이 붙고 호흡기에는 치명적인 성분이기도 하니까요. 위험물질인 아세톤보다는 물파스가 백배 낫지 않겠습니까?
몸에 페인트가 묻었을 때에도 물파스를 이용하면 몸에 해롭지 않으면서도 손쉽게 페인트를 제거할 수 있을 것입니다.

첫 사진은 실험적으로 물파스를 묻혀 문질러 본 것입니다.

녹아나는 모습이 역력했기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벌레 물린 데에 바르면 벌레의 산성독과 반응하여 가려움증을 바로 낮춰주는 효능이 있죠.

유성페인트 자국이 난 부위에 물파스를 충분하게 젖도록 발라줍니다. 충분하게요.

잠시 기다리는 게 좋겠죠? 화학적으로 물파스에 있는 어떤 성분과 유성 페인트가 반응하며 녹는 시간을 주는 게 조금 더 수고가 덜 들어가는 방법일 겁니다. 그리고 옷감 손상도 줄일 수 있을 겁니다. 물파스를 묻히자마자 바로 빨래 하듯이 옷감끼리 문질러도 지워지긴 지워집니다. 그렇게 작업했으니까요. ^^ 하지만 단 1~2 분이라도 여유를 두고 작업하면 옷감 손상도 줄이고 힘도 덜 들 수 있을 겁니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 옷감과 옷감을 양손에 쥐고 손톱 부분에 걸치어 가볍게 슬슬 문질러 준 모습니다.

그리고 마무리로 물파스 특유의 냄새를 없애기 위해 빨래비누로 가볍게 세탁해 주면 끝입니다.
손빨래도 귀찮다면 세탁기로 고고싱. ^^

빨래 끝~~~!!! ^^

'일상 > 생활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옷에 묻은 글루건 지우기  (0) 2018.10.25
자전거 펑크 수리  (2) 2018.09.04
옷에 묻은 유성페인트 지우기  (0) 2018.09.02
옥상 배수구 자가 방수  (0) 2018.08.24
자전거 펌프 수리  (4) 2018.06.09
여행용 가방 캐리어 비밀번호 찾기  (6) 2018.01.21

+ Recent posts

티스토리 친구하기

티스토리 툴바